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박원순의 승리, 그 다음은? file 노건투 2011.11.01 1645
23 정치위기가 깊어간다 file 노건투 2011.10.08 1688
22 [노동자투쟁QnA] 영업비밀을 철폐했는데 진짜로 회사가 망해간다면? file 노건투 2011.09.26 2263
21 대중은 새로운 전망과 세력을 열망한다 file 노건투 2011.09.08 1761
20 "내 현장 지키는 것조차 힘든데?" 노건투 2011.09.08 1716
19 사람들은 곽노현에게 무엇을 기대했나 file 노건투 2011.09.06 1765
18 브레이크 없는 개량정당 지도자들의 '자본가정당 꼬리 되기' file 노건투 2011.09.06 1757
17 비정규직 대책을 쏟아내는 자본가정당들 file 노건투 2011.07.28 1837
16 [정치분석] 야권연대를 넘어서야 희망을 붙잡을 수 있다 file 노건투 2011.07.18 1812
15 이명박이 싫다고 손학규한테 박수치지 말자! file 노건투 2011.07.12 1736
14 정치적 갈대가 될 것인가 - 민주노동당의 사회주의 강령 삭제 노건투 2011.07.01 1816
13 진보대통합, 자본가세력과 뒤섞이기 위한 교두보? file 노건투 2011.07.01 1653
12 모든 자본가정당과 단절하자 file 노건투 2011.05.05 3178
11 [4·27 재보궐선거] 올바른 선거정책의 출발점은 ‘모든 자본가정당과의 단절’ file 노건투 2011.05.01 3953
10 4·27 재보선, 우리가 진정으로 의지해야 하는 것! 노건투 2011.04.27 2254
9 여전히 개량정당을 지지하는 김 동지에게 file 노건투 2011.03.16 2782
8 ‘세계사적 흐름’과 반대로 가는 민주노동당 노건투 2011.03.09 2196
7 [진보대통합을 넘어] 정치적 대안을 만들어 가는 길 노건투 2011.02.10 2117
6 자본가정당들과의 연합으로 가는 이른바 진보대통합 - "배고프다고 독이 든 사과를 베어 물지는 말자!" file 노건투 2011.02.09 5217
5 통합 진보정당은 우리의 희망이 될 수 있을까? file 노건투 2011.02.06 2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