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5 현장분열책동에 맞서는 방법 file 노건투 2011.10.31 1917
804 “나는 한일병원 노동자다!” file 노건투 2012.03.20 1915
803 ‘귀족노조’라는 비난과 고립을 연대로 뛰어넘자 file 노건투 2013.07.25 1909
802 적자나는 공공의료기관은 폐업대상? 진주의료원 폐업 철회 투쟁 file 노건투 2013.04.03 1898
801 보수언론의 ‘현대차 귀족노조’ 비난, 노동자 연대에 앞장서는 것이 답이다 file 노건투 2013.08.22 1890
800 2004년 2월 14일 file 노건투 2011.02.06 1879
799 비밀스럽게 진행되는 현대중공업 해고압박 file 노건투 2013.02.20 1872
798 현대차 사내하청, 무더기 해고 위기 file 노건투 2012.07.26 1863
797 기아차광주공장-김학종 동지가 지핀 투쟁의 불꽃, 누가 꺼뜨리고 있나 file 노건투 2013.05.01 1853
796 한국GM! 이름이 바뀌어도 노동자에 대한 공격은 바뀌지 않는다. 노건투 2011.04.13 1850
795 (택배파업)미조직 노동자의 역동적인 투쟁에 진정한 미래가 있다! file 노건투 2013.05.29 1844
794 투쟁하는 노동자야말로 진짜 영웅 노건투 2011.02.08 1844
793 한진중공업 노동자들의 목소리 노건투 2011.02.10 1841
792 몽9판 야누스 : 현대차, 미국 뻥연비 시정속도 하루, 불법파견은 10년 지나도 배 째! 노건투 2012.11.27 1840
791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 - 중노위 판결을 거슬러 모든 사내하청 정규직화 투쟁으로! file 노건투 2013.06.12 1839
790 레미콘노동자 집단해고에 맞서 건설노동자 연대파업 file 노건투 2013.04.17 1820
789 정규직 현장투쟁의 가능성과 한계를 보여준 울산1공장 노건투 2011.04.07 1815
788 전국의 금속노동자 동지들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에 사활을 걸자! file 노건투 2010.11.22 1815
787 더 굳센 의지와 용기로 현장파업의 불꽃을 지속하고 확대하자! file 노건투 2012.12.25 1812
786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3지회 파업 평가] 노건투 2011.01.12 1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