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노동시간 단축투쟁

노동자의 단결투쟁력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

 

노동자세상 173호(2018년 01월 31일) 

 

2면 근기법개악_노동과세계.jpg

이명박, 박근혜가 몽둥이를 들고 밀어붙이던 것을 문재인 정부는 이제 양대 노총 지도부의 손을 빌어 하려고 할 뿐이다.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 문제가 최근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우원식 더민주당 원내대표는 “2월 임시국회에서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한 논의에 속도를 내도록 여야가 뜻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물론 최근 부활한 노사정 대화기구에서의 논의 등 여러 변수 때문에 2월 임시국회처리를 장담할 순 없다. 하지만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이 노동시간 단축이기 때문에 법 개정을 마냥 미룰 순 없는 상황이다.

 

 

자본가들의 선제 대응

 

노동시간 단축 관련 국회 논의는 이미 상당히 진척됐다. 지난해 12월 국회 환노위 여야 간사단은 노동시간 단축(현행 68시간→52시간)을 사업장 규모별로 단계적 시행, 휴일근로 중복할증 폐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축소(현행 26개→10개로)에 합의한 바 있다.

 

비록 더민주당 일부 의원과 정의당의 반대로 법안 처리는 무산됐지만, 향후 몇 가지 조항을 손보더라도 근로기준법 개악으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 이 상황을 잘 알고 있는 경총 등 자본가단체들은 온갖 이데올로기 공세를 퍼부으며 환노위 여야 간사단 합의안대로라도 조속히 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

 

개별 자본가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신세계 그룹은 아예 올해 1월 1일부터 전격적으로 주35시간 노동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노동시간 단축을 빌미로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무력화하고, 인력충원 없이 노동강도를 강화함으로써 노동시간 단축 효과를 무위로 돌렸다.

 

최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재벌 대기업들도 주52시간 노동제를 시범도입하면서 슬그머니 유연근무제를 끼워 넣는 방식으로 반격하고 있다.

 

 

 

이렇게 정세가 긴박하게 전개되는데도 노동계의 대응은 수세적이고, 심지어 무기력하기 짝이 없다. 왜 그런가? 민주노총이 그동안 조직노동자의 이해만을 대변해온 조합주의 관성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사이 자본가계급의 하수인에 불과한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청년실업, 노동시간 단축 등 압도 다수인 미조직노동자의 생존권이 달린 의제들을 선점하고 주도하는 역설적 상황이 벌어졌다.

 

게다가 민주노총 지도부는 노동시간 단축을 빌미로 한 개악에 맞서 노동자의 독립적인 투쟁대열을 조직하는 데 힘을 쏟는 대신 최근 노사정 사회적 대화 참가를 결정했다. 정부가 노동시간 단축 법안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면 노사정 사회적 대화 참가여부를 재론하겠다고 유보 조건을 달았지만, 이미 정부와 자본가들이 쳐놓은 덫에 단단히 걸려들었다.

 

 

노동시간 단축은 계급투쟁의 역사

 

하지만 노동시간 단축의 향배는 노사정 사회적 대화 테이블이 아니라 오직 계급 대 계급의 힘 대결에서 판가름 날 수밖에 없다. 이는 노동시간 단축을 둘러싼 세계 노동자투쟁의 역사가 증명한다. 자본주의가 최초로 태동한 영국에서 1830년대 중반 차티스트운동은 보통선거권 쟁취 요구와 함께 노동시간 단축 요구가 결합해서 혁명적 노동자운동으로 발전했다. 이후 10여 년간의 치열한 전투 끝에 1847년 10시간 노동제를 쟁취했다.

 

1886년 5월 1일 미국 시카고 노동자들의 8시간 노동제 쟁취를 위한 총파업은 오늘날 세계노동절의 기원이다. 1917년 자본가 체제를 무너뜨리고 노동자 권력을 세워낸 러시아 노동자들은 세계 최초로 8시간 노동제를 쟁취했다.

 

이러한 역사적 경험이 보여주는 교훈은 무엇인가? 전체 노동자계급의 힘을 하나로 결집하고 자본주의체제에 맞선 혁명적 노동자운동을 건설하는 것, 오직 그 길만이 노동시간 단축을 둘러싼 자본과의 전투에서 승리하는 길이다.

 

오지환 현대차 아산공장 노동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 화물·건설파업에서 금속파업으로 - 총파업·총궐기를 향해 힘껏 달려가자 file 노건투 2012.07.20 4771
359 피할 수 없는 장기전, 우리의 힘을 더 모으자! 끈질기게, 더 강하게 노건투 2013.12.29 4591
358 [기획연재] 동아시아 정세와 국제주의 전망 <2> 노건투 2011.03.29 4231
357 [특집]민주노조운동이 나아갈 길 “여기 있다” file 노건투 2016.08.17 3905
356 박근혜의 당선과 다가올 대결전 - 무엇을 돌아보고 준비할 것인가? file 노건투 2012.12.20 3640
355 쌍용차투쟁을 시작으로, 2012년 노동자투쟁의 포문을 열어 젖히자 file 노건투 2012.01.09 3634
354 족쇄를 풀자 : 총파업의 힘으로 복수노조 창구단일화를 비롯한 노동악법을 전면재개정하자 file 노건투 2012.07.25 3628
353 중요한 것을 배웠다 : “최저임금 대폭인상, 생활임금 쟁취 1만인선언 서명운동”의 풍경 file 노건투 2012.05.16 3598
352 우리 다시 전태일이 되자 노건투 2010.10.23 3298
351 [기획]1917년 러시아 혁명- 노동자계급이 세계 최초로 노동자권력을 세우다! file 노건투 2013.10.31 3231
350 [특집]“광주항쟁의 진실을 기억하라” file 노건투 2013.05.17 3228
349 2월 25일 총파업과 선진노동자의 과제 file 노건투 2014.02.21 3055
348 [기획연재] 동아시아 정세와 국제주의 전망 <3> 노건투 2011.04.17 2911
347 노동자여, 정신 바짝 차리고 움켜쥐자 다가오는 공황의 칼바람에 맞설 투쟁의 전선을! file 노건투 2012.11.15 2769
346 폭풍우가 다가온다 : 세계대공황 심화에 따른 구조조정... file 노건투 2012.12.12 2760
345 직무급제 칼 빼든 문재인 정부 file 노건투 2018.02.01 2742
344 전국의 금속노동자 동지들!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에 사활을 걸자! 노건투서울지역위 2010.11.22 2733
343 [특집]광주항쟁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 file 노건투 2013.05.17 2721
342 현대차 불법파견 투쟁을 전체 노동자의 투쟁으로! file 관리자 2010.11.30 2647
341 [특보] 노동자답게 똘똘 뭉쳐 업체와 학교 원청의 콧대를 납작하게 만들어주자 file 노건투 2012.03.01 2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