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세계는 투쟁중 - 이집트 무라바크 무죄 규탄시위

노건투 2014.12.11 09:16 조회 수 : 605

세계는 투쟁중

이집트 무라바크 무죄 규탄시위

 

 

 

1129, 이집트 카이로 법원은 무바라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집트 독재자 무바라크는 2010'아랍의 봄'으로 촉발된 반정부 투쟁에서 군대를 동원해 유혈진압을 지시해 노동자민중 수백명을 죽음으로 몰아간 살인자다. 또한 이집트 부정부패의 일등공신이기도 하다. 그런 살인자에게 법원은 종신형이라는 지난 판결을 뒤엎고 부정부패도 아니요, 더욱이 살인자도 아니라는 판결을 내린 것이다. 그럼으로써 4년 전 대정부 투쟁에서 죽은 사람들은 이번 법원 판결에 따르면 무바라크정권 아래서 살해된 것이 아니라 그야말로 '집단적으로 자살한 것'이 돼버린 것이다.

 

이날 무바라크는 "나는 잘못한 것이 전혀 없다.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다며 모든 것이 신의 뜻이기에 무덤덤하다"고 하면서 희생자 가족을 두 번 죽였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일인가. 시위에 참여하고 지켜본 노동자민중이 버젓이 살아있는데도 법원은 오직 독재자 무바라크를 옹호해 줄 뿐이었다. 어찌 법원뿐이겠는가? 이집트 현 정부 또한 무바라크를 보호하기에 급급했다. 정부는 재판이 열리는 법원 주변에 엄청난 병력을 배치했다. 또한 정부는 무바라크가 아니라 이 판결에 분노한 노동자민중들에게 총부리를 또다시 들이댔다.

 

특히 젊은층을 중심으로 노동자민중, 희생자들의 유가족은 타흐리르 광장에 모여 규탄시위를 벌였다. 그런데 바로 그들을 경찰은 폭력적으로 진압했고 그 과정에서 2명의 희생자가 또 나왔다.

 

투쟁은 더 강하고 더 넓게 확산시켜야 한다. 저항은 이제 2010'아랍의 봄'을 넘어서야 한다. 독재자 무바라크를 넘어뜨리는 것뿐만 아니라 노동자민중의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해 거침없이 전진 또 투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국제]남아공 금속노조 - 적색 노조에서 적색 정당으로? file 노건투 2015.06.25 605
287 [국제]그리스 시리자, 한 걸음 더 뒤로? file 노건투 2015.06.25 716
286 [국제]번역 : 아이티 섬유노동자 파업, 자본가 무릎 꿇리다 노건투 2015.06.25 783
285 [국제]미국 열차 탈선 사고,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 file 노건투 2015.06.13 696
284 [국제]터키 뒤흔드는 자동차노동자 파업물결 file 노건투 2015.06.01 540
283 [국제]독일 노동자들 파업에 나서다 file 노건투 2015.06.01 668
282 [국제]왜 캘리포니아에서 100만 명이 물을 못 먹나? file 노건투 2015.06.01 524
281 [번역]멕시코 농장노동자 파업 : 미국 자본의 탐욕에 맞서다 file 노건투 2015.05.04 573
280 [세계는 투쟁중]프랑스 노동자들이 긴축정책에 맞서 일어서다 노건투 2015.05.04 481
279 [국제]오키나와 주민들, 주일미군에 맞서다 노건투 2015.04.21 580
278 [국제]프랑스 지방선거 결과, 쳇바퀴 돌리는 다람쥐 신세를 거부하자 노건투 2015.04.21 530
277 [국제]“노동자계급의 불만은 깊다” 노건투 2015.04.21 514
276 <세계는 투쟁중>이집트 빵배급 노동자 투쟁 노건투 2015.04.02 1169
275 [국제]35년 만의 파업 file 노건투 2015.03.20 705
274 <세계는 투쟁중>LA 공무원들이 파업하다 노건투 2015.03.11 525
273 세계는 투쟁중 - 시카고 혁명적 교사, 시의원 후보로 출마 노건투 2015.02.06 518
272 [번역]우리의 힘은 단결에서 나온다 노건투 2015.02.06 521
271 [세계는 투쟁중]브라질 자동차노동자 3만명, 고속도로 점거하다! 노건투 2015.01.23 531
270 [번역]노동자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지는 휴대폰 노건투 2015.01.23 571
269 [세계는 투쟁중] 중국 의류노동자, 건설노동자 투쟁 노건투 2015.01.09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