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40만 프랑스 공무원 노동자의 성공적 시위

 

 

 

9면 프랑스 공공.jpg

프랑스 노동자들은 투쟁에 나설 의지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10월 10일, 프랑스에서 공무원 노조들의 호소에 따라 40만 노동자가(노조 추산) 12만 인력감축, 임금동결 시도 등을 규탄하며 시위했다. 100곳이 넘는 프랑스 전국 도시들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파리에서만 45,000명이 모였고, 툴루즈, 리용, 마르세이유에서도 8,000명 정도씩 모였다.

 

 

10년 만의 대규모 시위

 

이번 시위는 노동법 개악을 통한 쉬운 해고와 노조 무력화에 맞서려 했던 9월 12일 시위보다 더 컸다. 당시에는 주로 민간부문 노동자가 참여했는데, 이번에는 교사, 공공병원, 교통운수 부문의 공무원 노동자들이 중심에 섰다. 9개 공무원 노총 전체가 참여해 파업과 시위를 벌인 건 10년 만에 처음이다.

 

이들은 임금동결 시도는 물론이고 공무원 일자리 12만 개 감축 시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미 공공서비스분야에서 지난 몇 년간 수천 개 일자리가 사라져 노동강도가 높아지고, 서비스 질도 낮아졌는데, 앞으로 마크롱 정부 5년 동안 12만개 일자리가 사라지면 노동자의 고통은 가중되고, 서비스 질 하락은 증폭될 것이다. 이들은 공무원의 사회보장세(CSG)를 1.7% 증액하고, 공무원연금을 개악하려 하는 것에도, 병가 1일차를 유급에서 무급으로 전환하겠다고 하는 것에도, 그리고 일부 공무원 업무를 외주화하겠다고 하는 것에도 분노했다.

 

이번 투쟁으로 여러 도시에서 학교들이 문을 닫았다. 프랑스 전교조에 따르면, 초등학교 교사의 50%가 파업에 참가했다. 우체국도 파업의 영향을 받았다. 병원 노동자들도 인력 부족, 임금 동결에 항의하며 시위에 나섰다. 항공청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샤를 드골 공항의 항공편 운항도 30% 가까이 줄어들었다.

 

 

민간부문 노동자도 동참

 

마크롱 정부는 이전 자본가정부들과 마찬가지로 진짜 특권층인 자본가들의 질서를 공고히 하기 위해 ‘공무원은 특권층’이라고 매도하며 노동자들을 이간질하려 했다. 하지만 민간부문 노동자들은 그런 이간질에 넘어가지 않고 공무원 노동자 시위에 함께했다. 파리에서는 지하철, 철도 노동자들도 동참했고, 르노, 푸조시트로앵 자동차, 사노피 제약회사 노동자들도 함께했다. 항구도시 르아브르와 셰르부르에서는 항만 노동자도 참여했다. 그리고 많은 경우 미래에 노동자가 될 대학생과 고등학생도 시위에 동참했다.

 

그리고 10월 19일에 노동총동맹(CGT)의 호소에 따라, 마크롱 정부가 8월 초에 일방적으로 통과시킨 노동법 개악안을 규탄하며 다시 투쟁했다.

 

이처럼 투쟁에 나서고 있는 노동자들은 마크롱 정부가 단지 노동자의 한 부문만이 아니라 모든 노동자를 공격하려 한다는 점을 알 것이다.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넘어 노동자가 하나의 계급으로 단결한다면, 자본가정부의 공격을 물리칠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새 정부가 들어선 다음 잇따른 공격에 맞서 노동자들이 지속적으로 파업과 시위를 벌이자 마크롱은 최근에 “민주주의는 거리에서 등장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대화’ 운운한다. 결국 이것은 파업과 시위를 자제하고, 정부와 자본가 및 노조 관료 사이의 ‘사회적 대화’에 집중하자는 메시지다. 그런데, 인력 감축, 임금 동결, 노조 무력화를 추구하는 지배자가 거리시위를 비난하고 사회적 대화를 주장하는 것은 노동자들더러 무기를 버리고 백기투항하라는 소리 아닌가? 하지만 자기 권리를 지키기 위해 단결해서 파업과 시위에 나서는 것만이 노동자의 살길이고, 노동자의 민주주의가 아닌가?

 

박인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8 알제리에서 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file 노건투 2011.04.03 88519
447 세계는 투쟁 중 - 방글라데시 의류산업노동자들이 똘똘 뭉쳤다 file 노건투 2013.10.02 21073
446 키프로스 구제금융 - 격화되는 유럽 경제위기의 한 꼭지점 file 노건투 2013.04.03 20731
445 세계는 투쟁 중 : 포르투갈, 캐나다, 과들루프 file 노건투 2012.04.04 10484
444 오바마의 신중동플랜은 새로운 제국주의 지배술책 file 노건투 2011.06.02 9418
443 3년 사이 일본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기에? - 일본 극우세력 약진에서 배워야 할 것 file 노건투 2012.12.25 8799
442 2012년 세계 노동자투쟁의 서막을 열어젖힌 나이지리아 총파업 / 의료민영화에 맞선 루마니아 시위대 file 노건투 2012.01.25 8569
441 한반도 전쟁위협 - 제국주의 열강의 각축전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file 노건투 2010.12.25 7508
440 이집트 - 민주화항쟁 넘어 노동자대투쟁으로! file 노건투 2011.02.16 5866
439 스페인과 그리스에서 광장 점거와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다 file 노건투 2011.06.22 5170
438 프랑스 르노 노동자들, 공장 간 전환배치에 맞서 파업! 노건투 2012.12.25 5075
437 남아공에서 노동자계급이 저력을 보여주다 : 22만 금속노동자 파업으로 자동차공장들 올스톱! file 노건투 2014.07.23 4851
436 “복지에 매달리면 그리스 꼴 난다.” 자본가들의 새빨간 거짓말 file 노건투 2011.07.12 4739
435 세계는 투쟁 중 : “우리 모두가 탄광 노동자다! 함께 투쟁하고 함께 살자!” file 노건투 2012.07.25 4583
434 세계는 투쟁 중 : 그리스, 스페인, 남아공 노동자들의 투쟁 file 노건투 2012.03.22 4492
433 이집트 - 계속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반격을 노리는 군부 file 노건투 2011.03.17 4481
432 프랑스 도요타 오냉공장, 1주일 넘게 임금인상 파업 중! file 노건투 2011.04.10 4276
431 이집트 노동자민중 투쟁은 곧 우리의 투쟁이다! file 노건투 2011.02.08 4240
430 튀니지 노동자 민중, 대통령 몰아내고도 계속 투쟁 중! file 노건투 2011.01.23 4157
429 제국주의 강도들이 소말리아 해적을 없앨 수 있을까? file 노건투 2011.02.05 4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