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현대차 잠정합의 부결이 보여준 것

사회적 고립 넘어 계급적 노동운동으로 전진해야

 노동자세상 171호 (2018년 1월 3일)

 

 

10면 현대차 부결.jpg

잠정합의안 부결을 선동하는 현대차 울산공장 노동자들.

 

 

 

12월 23일 현대자동차지부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투표자 대비 50.24% 반대로 부결됐다. 이후 노사는 연내 잠정합의를 목표로 재교섭에 임했지만 사측이 더 이상 추가 제시 불가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교섭이 결렬됐다. 임단협이 사상 처음으로 해를 넘겼다. 그러자 언론은 노조를 향해 ‘귀족노조의 배부른 투쟁’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비난기사를 쏟아냈다.

 

 

총체적 부실 협상

 

보수언론은 잠정합의안 부결의 원인을 예년보다 줄어든 임금과 성과금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를 근거로 현대차 노동자들을 ‘돈의 노예’인 양 매도하기 바쁘다. 물론 조합원의 상당수는 기대에 못 미친 임금과 성과금 때문에 반대표를 던졌다. 게다가 정년연장, 정비·모비스 실질임금 확보 무산도 불만을 낳았다.

 

하지만 4월부터 장장 8개월여를 질질 끌어온 협상에 지칠 대로 지친 상황인데도 조합원 다수가 부결을 선택한 것은 단순히 돈때문이 아니다. 실제 9월에 하부영 집행부 당선 이후 진행한 조합원 설문조사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요구로 임금과 성과금, 정년 연장에 이어 19%라는 적지 않은조합원이 해고자 복직을 꼽았다. 그런데 해고자 복직도 무산됐다.

 

그뿐만 아니라 회사 창립 50주년, 노사관계 30주년 특별합의는 조합원들의 자존심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대표적으로 단협 41조(신기술 도입 등)를 무력화시키는 데 노조가 합의했다. 가령 신차양산 모듈·맨아워 협의 기간을 90일 이전으로 축소해서 한정했고, 반대로 양산일정은 준수토록 했다.

 

또한 시험차 투입 및 노동강도와 관련한 투입비율(증량) 등을 회사 맘대로 결정할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주었다. 자본의 노동강도 강화, 공정(인원)축소에 맞서 선배 노동자들이 치열한 투쟁으로 쟁취한 현장권력을 고스란히 사측에 헌납한 것이다. 대신 노사공동으로 품질통제시스템(하이비스) 도입 확대 및 내수 판촉 홍보 동참 등 사측의 회사 살리기 운동에는 적극 협조했다.

 

 

사회적 고립을 넘어서는 길

 

하부영 집행부가 대공장노조의 집단이기주의 공세 등 사회적 고립을 우회하기 위한 대표적 요구로 내세운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부실하기 짝이 없다. 사내하청 정규직화 관련해서 2021년까지 3,500명 특별채용에 합의했다. 하지만 과거 사측에게 불법파견 면죄부를 주고, 근속 등의 일부를 적용한 이른바 8.18, 3.15 합의를 그대로 반복했다. 더 심각한 것은 비정규직 주체와 충분히 협의하지도 않은 채 합의를 강행한 것이다.

 

촉탁계약직 문제 해결도 별반 나아진 것이 없다. 촉탁공정을 2019년까지 현재 인원(2,055명)의 절반으로 감축해서 1,000여 개 공정을 정규직화한다고 합의했다. 이것은 촉탁계약직 전면 폐지가 아니다. 게다가, 공정만 정규직화할 뿐 그 공정에서 일하는 촉탁계약직 노동자들을 정규직화하는 것은 아니므로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악순환을 조금도 개선하지 못했다.

 

그런데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관련된 졸속합의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 비정규직을 동정과 시혜의 대상이 아니라 투쟁의 주체로 받아들였다면 비정규직지회와 공동으로 투쟁하고, 촉탁계약직을 조직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단지 정규직 노조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를 끼워 넣는 것은 진정성이 없다는 점을 이번에 분명하게 보여줬다. 이런 얄팍한 방법 대신 비정규직 문제를 도외시한 과거를 진지하게 반성하고 비정규직 조직화 및 공동투쟁을 모색하는 것이 절실하다.

 

배예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5 노동조합 민주성 회복해야 단결도 가능하다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현장조직을 외부세력이라 공격하다 ! file 노건투 2018.02.07 1967
984 돈에 결코 굴복하지 않는 아사히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불꽃같은 투혼 file 노건투 2018.02.06 543
983 금호타이어 자본가가 사느냐 노동자가 사느냐, 이것이 문제다 file 노건투 2018.02.05 112
982 직고용-정규직화를 위해 투쟁하는 철도 비정규직 file 노건투 2018.02.02 116
981 [인터뷰] “힘들지만 밝고 씩씩하게 싸우고 있단 걸 보여주고 싶습니다” KEC지회 이종희 지회장 file 노건투 2018.02.01 641
980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 출범 기간제교사들의 결단을 지지하며, 튼튼한 연대를 건설하자 file 노건투 2018.01.23 73
979 금호타이어 망하는 자본가, 망할 수 없는 노동자 file 노건투 2018.01.22 151
978 다스 자본의 노동자 공격에 맞서 어떻게 투쟁할 것인가? file 노건투 2018.01.19 68
977 더 큰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가는 한국지엠 본격화된 구조조정에 어떻게 맞설 것인가 file 노건투 2018.01.18 691
976 노동존중사회는 어떻게 가능한가를 보여주는 창 –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정규직화 합의 file 노건투 2018.01.17 90
975 현대제철 당진공장 산재 사망사고 이윤 때문에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가 희생되어야 하는가 file 노건투 2018.01.08 85
» 현대차 잠정합의 부결이 보여준 것 사회적 고립 넘어 계급적 노동운동으로 전진해야 file 노건투 2018.01.05 109
973 기만적인 정규직화 강요하는 저들의 거짓 논리를 뛰어넘어야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발표 file 노건투 2018.01.04 203
972 현대중공업 굴욕적인 잠정합의 거부하고 새로운 투쟁의 힘 조직하자 file 노건투 2018.01.03 2768
971 파업으로 581명 정규직화 쟁취한 서울대병원분회 file 노건투 2017.12.28 248
970 [인터뷰] “노동자가 왜 투쟁하는지 제대로 보도하고 싶다” file 노건투 2017.12.27 197
969 3,200여 명의 촉탁직노동자 현대차지부로 가입시켜 십년대계 세우자 ! file 노건투 2017.12.26 101
968 지엠창원 인소싱 합의, 노동자 분열시키는 합의 file 노건투 2017.12.22 219
967 [인터뷰] 지엠창원 비정규직노동자 “‘함께 살자’를 실천하기 위해서 활동하고 있어요” file 노건투 2017.12.21 431
966 건설노동자의 뜨거운 분노를 보여주다 11월 28일 건설노조 파업과 마포대교 점거 file 노건투 2017.12.12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