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건설노동자의 뜨거운 분노를 보여주다

11월 28일 건설노조 파업과 마포대교 점거

 

 

 

5면 건설.jpg

사진_노동과 세계

 

 

 

9년 동안 한 번도 오르지 않은 퇴직금

 

11월 28일 건설노조 조합원 2만여 명이 하루파업을 결행하고 서울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집회 후에는 마포대교를 점거했다. 노동자들은 건설근로자법 개정을 요구했다. 이 요구엔 △퇴직공제부금 인상 및 건설기계 전면 적용 △퇴직공제부금 전자카드제 시행 △체불근절을 위한 임금지급 확인제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퇴직공제부금은 건설노동자한테 퇴직금에 해당한다. 현재 퇴직공제금은 하루당 4,200원(200원은 공제회 운영기금)이다. 그런데 이 적립금은 2008년부터 9년 동안 한 번도 오르지 않았다. 그리고 굴삭기, 덤프트럭, 레미콘 등 건설기계 운전기사들은 노동자가 아니라 ‘사업자’로 분류돼 퇴직공제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자성과 노동기본권이 부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노동자들은 퇴직공제부금 1,000원 인상과 퇴직공제부금의 건설기계 전면 적용을 요구했다. 두 명의 노동자가 18일 동안 여의도 광고탑에 올라 건설근로자법 개정과 노동기본권 쟁취를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했다.

 

 

노동자의 뜨거운 분노

 

노동자들은 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이 국회 환노위에서 통과될 줄 알았다. 하지만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한 여야 이견이 불씨가 돼 통과되지 않았다. 11월 23일 여야 간사단은 ‘휴일, 연장근로수당 중복할증을 뺀 개악안’에 합의했는데, 이날 더민주당 일부와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반대하자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이 건설근로자법 논의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10년 가까이 퇴직공제부금 인상을 요구했고, 18년 동안 노동기본권을 외쳐왔는데 또 다시 기만당했다. 노동자들은 국회를 향해 분노를 쏟아냈다. 일부 노동자들은 밥 먹으러 왔느냐며 투쟁을 촉구했다. 노동자들은 거침없이 행진했고 경찰은 성난 노동자들의 기세를 막을 수 없었다. 많은 언론이 ‘교통지옥’, ‘첫 불법시위’라는 딱지를 붙이며 투쟁을 비난했다. 경찰은 마포대교를 점거한 건설노조 지도부를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특고노동자 노동3권 전면 쟁취로 나아가야

 

마포대교 점거시위 이후 그나마 건설노동자들의 절박한 현실이 알려졌다. 집회도 계속되고 있다. 안심할 수 없지만 앞으로 건설근로자법 개정 통과 가능성은 높다. 계속 쌓이는 노동자의 분노를 자본가 당들도 무조건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것은 출발에 불과하다. 획기적인 임금인상을 쟁취해야 한다. “건설노조 2030 청년조합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덤프, 굴삭기를 소유한 20~30대 건설기계 노동자들은 소득의 70%를 차량 캐피탈 할부금을 갚는 데 쓰고 있다. 휴일수당은커녕 연장수당 개념도 없고, 근로기준법은 휴지조각이다. 이 현장을 바꿔야 한다. 한 해 700명이 죽어나가는 건설현장을 바꿔야 한다.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자성, 노조 할 권리부터 쟁취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여전히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에 미온적이다. 문재인은 후보시절엔 “모든 특수고용노동자들이 근로기준법에 따라 노동3권을 보장받도록 올바른 기준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더민주당은 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이 아니라 단결권만을 우선 보장하려고 한다. 정부는 택배연대노조의 설립필증은 받아들였지만 대리운전노조의 설립필증은 거부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인데 문재인 정부만 바라봐서 되겠는가? 다시 파업을 조직하고, 특수고용노동자의 연대투쟁을 조직해서 노동자의 뜨거운 분노를 보여줘야 하지 않겠는가.

 

이용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5 노동조합 민주성 회복해야 단결도 가능하다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현장조직을 외부세력이라 공격하다 ! file 노건투 2018.02.07 2100
984 돈에 결코 굴복하지 않는 아사히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불꽃같은 투혼 file 노건투 2018.02.06 1436
983 금호타이어 자본가가 사느냐 노동자가 사느냐, 이것이 문제다 file 노건투 2018.02.05 191
982 직고용-정규직화를 위해 투쟁하는 철도 비정규직 file 노건투 2018.02.02 231
981 [인터뷰] “힘들지만 밝고 씩씩하게 싸우고 있단 걸 보여주고 싶습니다” KEC지회 이종희 지회장 file 노건투 2018.02.01 707
980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 출범 기간제교사들의 결단을 지지하며, 튼튼한 연대를 건설하자 file 노건투 2018.01.23 88
979 금호타이어 망하는 자본가, 망할 수 없는 노동자 file 노건투 2018.01.22 168
978 다스 자본의 노동자 공격에 맞서 어떻게 투쟁할 것인가? file 노건투 2018.01.19 82
977 더 큰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가는 한국지엠 본격화된 구조조정에 어떻게 맞설 것인가 file 노건투 2018.01.18 708
976 노동존중사회는 어떻게 가능한가를 보여주는 창 –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정규직화 합의 file 노건투 2018.01.17 107
975 현대제철 당진공장 산재 사망사고 이윤 때문에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가 희생되어야 하는가 file 노건투 2018.01.08 115
974 현대차 잠정합의 부결이 보여준 것 사회적 고립 넘어 계급적 노동운동으로 전진해야 file 노건투 2018.01.05 123
973 기만적인 정규직화 강요하는 저들의 거짓 논리를 뛰어넘어야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발표 file 노건투 2018.01.04 221
972 현대중공업 굴욕적인 잠정합의 거부하고 새로운 투쟁의 힘 조직하자 file 노건투 2018.01.03 2797
971 파업으로 581명 정규직화 쟁취한 서울대병원분회 file 노건투 2017.12.28 286
970 [인터뷰] “노동자가 왜 투쟁하는지 제대로 보도하고 싶다” file 노건투 2017.12.27 213
969 3,200여 명의 촉탁직노동자 현대차지부로 가입시켜 십년대계 세우자 ! file 노건투 2017.12.26 124
968 지엠창원 인소싱 합의, 노동자 분열시키는 합의 file 노건투 2017.12.22 232
967 [인터뷰] 지엠창원 비정규직노동자 “‘함께 살자’를 실천하기 위해서 활동하고 있어요” file 노건투 2017.12.21 451
» 건설노동자의 뜨거운 분노를 보여주다 11월 28일 건설노조 파업과 마포대교 점거 file 노건투 2017.12.12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