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다스 실소유주 논란

그래서 다스의 주인은 노동자들이다

 

 

 

12면 다스_노컷뉴스.jpg

사진_노컷뉴스

 

 

 

최근 ‘다스’가 핫이슈다. “MB→BBK→다스→이시형→다스 소유주”로 이어지는 의혹들이 쏟아지면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유행어까지 등장했다.

 

 

가만히 있어도 되는 것일까?

 

다스 실소유주 논란이 빠른 속도로 퍼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그 저변에는 박근혜의 국정농단뿐 아니라 MB정권과 연관된 의혹과 적폐까지 청산해야 한다는 대중의 열망이 깔려있다. 그리고 대중의 의혹을 증폭시키는 일들도 계속 벌어지고 있다.

 

첫째는 이명박 장남 이시형의 행보다. 2010년 다스에 입사해 경영기획실장을 지낸 이시형이 올해 2월 다스 회계·재무관리 총괄이사가 됐다. 3월에는 중국 북경, 문등 등 4개 공장의 대표이사가 됐다.

 

둘째는 검찰의 행보다. 10월 16일 서울중앙지검이 BBK 피해자 MB 고발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MB와 얽힌 의혹들이 얼마나 밝혀질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노동자민중이 가만히 있으면 의혹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 노동자들은 실소유주가 누구냐에만 매달려서는 안 된다. 소유주가 누구냐에 따라 노동자들의 상황이 본질적으로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스는 누구 것인가?

 

자본주의의 소유권 관점에서 보면 다스의 주인은 MB일가다. 그러나 대부기공에서 시작한 다스의 30년 성장 과정을 살펴보면 MB와 그 일가의 소유권이 과연 정당한지, 그 공장의 진정한 소유권은 누구에게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

 

1987년 7월 MB일가는 대부기공을 설립했고, 2003년 다스로 회사명칭을 변경했다. 대부기공 최초자본금은 6억 원이었고 다스 자본금은 29억8,000만 원(비상장주식 1주당 1만 원)이었다. 이런 다스가 지금은 매출액 2조 원이 넘는 대기업이 됐다. MB정권이 들어선 2008년 매출액은 4,540억 원이고, 임기가 끝나는 2012년 매출액은 국내외공장을 합해 1조3,700억 원이었다. 2016년 매출액은 2조3,800억 원이며, 2017년 매출액 전망치는 2조7,500억 원이다.

 

지난 30년간 다스 성장의 실질적 원천은 다스에서 일했던 노동자들과 지금도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피땀이다. 자본가가 노동자들을 착취해 이윤을 쌓았기에 다스가 성장했다. 다스의 쥐꼬리만 한 최초자본금을 제외하고 나머지 모두는 노동자들의 몫이다. 현재 다스 국내외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약 6,000여 명이다. 앞으로도 다스를 유지하고 성장시킬 주인공은 여전히 국내외공장 노동자들이다.

 

그래서 “다스는 누구 것인가?”란 질문은 “지금까지 다스를 성장시킨 주인공은 누군가?”, “다스의 진정한 소유권은 누구에게 있어야 하는가”로 바뀌어야 한다. 그러면 답이 명확해진다. 그래서 다스 주인은 노동자이며, 다스는 노동자들의 것이다.

 

 

무엇을 대비해야 하는가?

 

MB일가와 연관된 다스 문제는 우리 노동자들이 가만히 지켜봐도 되는 가벼운 사안이 아니다. MB정권의 다스 개입, MB일가의 온갖 부정, 편법, 불법이 밝혀진다면, MB일가는 온전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 그것으로 그쳐서는 안 된다. 온갖 부정, 편법, 불법의 토대인 노동자 착취의 비밀과 실상까지 드러내야 한다. 그래서 노동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적폐인 착취를 끝장내기 위한 투쟁이 얼마나 정당한지도 드러내야 한다.

 

다스 자본의 착취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MB일가의 비리와 부패가 드러날수록, 다스 자본은 경영위기를 들먹이며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려고 덤벼들 것이다. “회사가 살아야 직원들도 살 수 있다. 회사를 살리려면 임금과 복지 삭감, 구조조정과 인원조정 등 고통을 분담하라!”

 

지금 당장 닥친 일은 아니지만 다스 노동자들은 이후 사태전개를 예의주시하며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어떤 상황이 닥쳐도 우리 노동자들은 단결해서 물러섬 없이 싸워야만 생존권과 밝은 미래를 쟁취할 수 있다.

 

다스지회 조합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6 건설노동자의 뜨거운 분노를 보여주다 11월 28일 건설노조 파업과 마포대교 점거 file 노건투 2017.12.12 45
965 최저시급 올랐는데 실질임금은 오히려 줄어든다 ? 대우조선 하청업체, 상여금 기본급으로 전환 file 노건투 2017.12.11 91
964 원하청 공동실천의 의지를 확인하다 -“GM의 전략과 노동자계급의 대응 방향” 토론회 file 노건투 2017.12.11 40
963 파리바게뜨 자회사 불법파견 피하는 자본가들의 치트키 file 노건투 2017.12.08 93
962 인소싱과 해고통보, 한국GM이 원하는 것 file 노건투 2017.12.07 23
961 ‘독보적인 착취 ’에 맞선 9호선 노동자의 당당한 투쟁 file 노건투 2017.12.07 8
960 지금 서울교통공사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 file 노건투 2017.11.27 47
959 [인터뷰] 촛불투쟁으로 열린 공간 활용해 특고노동자 조직력 키워야 file 노건투 2017.11.24 30
958 [인터뷰] “해고는 살인이다, 정몽구가 책임져라” 현대제철 비정규직 해고자들 file 노건투 2017.11.23 114
957 뿌린 대로 거둘 뿐 - 기아차 선거를 되돌아보며 file 노건투 2017.11.15 113
956 현대중공업 선거결과의 의미와 과제 - 다시 한 번 선택받은 민주집행부 file 노건투 2017.11.15 167
955 [인터뷰] 한국지엠 창원 비정규직노동자들 - “함께 뭉쳐 싸우는 것 외에 방법은 없다” file 노건투 2017.11.09 425
954 [인터뷰] “권리는 스스로 찾아야” 권율 철도차량엔지니어링 고양지부장 인터뷰 file 노건투 2017.11.01 36
953 한국지엠 위기, 누구 책임인가? file 노건투 2017.10.31 243
952 한국지엠 창원공장, 군산공장과는 다른 길을 가야 한다 노건투 2017.10.31 143
» 다스 실소유주 논란 그래서 다스의 주인은 노동자들이다 file 노건투 2017.10.30 107
950 투쟁 없이는 그 어떤 전진도 불가능하다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에 맞선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투쟁 file 노건투 2017.10.26 70
949 파업으로 단결력과 자신감 키운 코레일관광개발 노동자들 file 노건투 2017.10.01 158
948 티브로드 노동자들이 보여주는 정규직 - 비정규직 연대의 가능성 file 노건투 2017.09.29 68
947 ‘공정방송’을 넘어 ‘노동자의 방송’을 향해 file 노건투 2017.09.29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