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그대들의 전체의 일부인 나”

- 오늘날의 전태일 정신

 

 

 

4면 전태일_한국일보.jpg

전태일의 정신은 자본가 정치인, 정부로부터 독립적인 자기 투쟁, 비정규직과 함께 하는 계급적 단결의 정신이다.

지난 5월 1일 대선 당시 전태일 동상을 찾은 안철수 후보를 가로막는 노동자들. (사진_한국일보)

 

 

 

전태일은 어린 여공들을 위해 버스비로 풀빵을 사서 나눠주고 자기는 1시간 넘게 걸어다닐 때부터 이미 자신만을 생각하지 않았다.

 

“어머니, 우리 어머니만은 나를 이해할 수 있지요? 나는 만인을 위해 죽습니다. 이 세상의 어두운 곳에서 버림받은 목숨들, 불쌍한 근로자들을 위해 죽어가는 나에게…”(<전태일 평전>, 돌베개, 299쪽)

 

전태일은 스스로를 “그대들의 전체의 일부인 나”라고 표현한 것처럼 더 가난하고 더 열악한 처지에 있는 밑바닥 노동자와 자신을 분리하지 않고 전체 노동자계급의 일부로서 파악했다. 이는 임용고시를 통과한 정교사와 임용고시를 통과하지 않은 기간제교사, 비정규교사를 구분해야 한다고 비정규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하는 논리와는 전혀 달랐다.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과 고용을 보장받는 정규직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비정규직에 대해 눈감는 조합주의 정신과는 전혀 달랐던 것이다.

 

 

“죽으나 사나

비정규직노동자들과 함께 했겠지”

 

문재인 정부는 바로 이와 같은 민주노조운동의 약점을 파고들어 미조직, 비정규직을 자기의 지지기반으로 만들려고 한다. 미조직,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눈에는 정부의 정규직화 정책이라는 것도 보잘것없긴 하지만 그마저도 반대하는 정규직 노동조합은 청산해야 하는 적폐로 보이지 않겠는가. 이렇게 노동자계급의 분열을 이용해 조직된 노동자운동을 고립, 포섭해서 더 큰 양보를 얻어내겠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전략이다.

 

“살아있다면, 그리고 40년이란 세월 동안 마음이 안 바뀌었으면 죽으나 사나 비정규직노동자들과 함께 했겠지. 비정규직과 함께 싸웠을 거야. 다 함께 해야 한다고 죽기 전에도 말했으니 말이지.”(2008년 11월 <참세상>의 이소선 어머니 인터뷰 중)

 

 

“쉽다면 누군들 안 하겠나?”

 

전태일은 재단사가 되어 어린 여공에게 개인적인 온정을 베풀기고 하고, 모범업체 설립을 구상하기도 했고, 노동부에 진정을 넣고 언론에 호소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했다. 그러나 결국은 노동자들이 독립적인 단결투쟁을 조직하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다는 결론에 다다랐다. 11월 13일의 희생을 결심하게 된 것도 마찬가지였다.

 

“우리가 하려던 일, 내가 죽고 나서라도 꼭 이루어주게. 아무리 어렵더라도, 절대로 포기해서는 안 되네. 쉽다면 누군들 안 하겠나? 어려울 때 어려운 일 하는 것이 진짜 사람일세. 내 말 분명히 듣고 잊지 말게.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전태일 평전>, 돌베개, 301쪽)

 

전태일 자신이 경험을 통해 깨닫고 남은 동료들에게 당부한 것처럼 한국 노동자계급 역시 자본가들과 그 정부로부터 조직적, 정치적으로 독립해서 자기 투쟁을 조직해야 한다는 뼈저린 경험을 한 바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국정 파트너’ 운운하며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하고 민주노총을 노사정위원회로 끌어들여 노동자들의 독립적인 단결투쟁 의지를 마비시키려고 한다. 이미 조직노동자운동의 상층 관료들은 이 달콤한 유혹에 빠지고 있지만, 진정 전태일 정신을 오늘날 되살리고자 하는 계급의식적인 투사들은 문재인 정부의 포섭 전략을 단호히 거부하고, 노동자계급의 독립성과 단결투쟁의지를 사수하기 위해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

 

아무리 어렵더라도 포기해서는 안 되는 이 임무를 떠맡고자 하는 투사들 옆에 전태일 열사가 함께할 것이다.

 

이청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 해산선언문 file 노건투 2018.02.28 868
359 [다수파의 입장] 노건투 평가와 전망 file 노건투 2018.02.28 563
358 [소수파의 입장] 혁명정당 건설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file 노건투 2018.02.28 548
357 [성명] GM의 노골적 철수 협박, 군산공장 4월까지 가동중단 - 이제 노동자들이 투쟁의 무대로 뛰어들자! file 노건투 2018.02.12 252
356 직무급제 칼 빼든 문재인 정부 file 노건투 2018.02.01 2183
355 민주노총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은 철회돼야 file 노건투 2018.01.31 187
354 노동시간 단축투쟁 노동자의 단결투쟁력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 file 노건투 2018.01.31 94
353 [성명] 한상균 전 위원장을 인질삼아 노동자의 양보를 강요하는 문재인 정부를 용납할 수 없다! - 노동존중 사회는 사회적 대타협이 아니라 노동자의 단결과 투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file 노건투 2018.01.23 265
352 노동자계급 단결 회복과 노동자운동의 정치적 독립 2018년 민주노조운동이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 file 노건투 2018.01.17 148
351 최저임금 인상효과 무력화 위한 자본가들의 야만적 공격 모든 해고 금지를 전면 제기하자 file 노건투 2018.01.03 251
350 [성명] 더 강한 단결과 연대로 아사히글라스투쟁의 승리를 앞당기자 - 아사히글라스 불법파견·부당노동행위 불기소 처분에 부쳐 file 노건투 2017.12.26 176
349 2017년에서 2018년으로- 투쟁은 끝나지 않는다 file 노건투 2017.12.20 183
348 [성명] 한국지엠 창원지회의 비정규직 우선해고 합의를 폐기하라 - 배신을 바로 잡고 총고용보장 투쟁을 승리로 이끌자! file 노건투 2017.12.08 365
347 노동시간 단축하랬더니 개악 시도 file 노건투 2017.12.06 177
346 노동자세대의 육성에 인류의 미래가 달려 있다 file 노건투 2017.12.06 123
345 [문재인 정부와 노동자투쟁] 노동자 스스로 싸워야만 ‘진짜’를 쟁취할 수 있다 file 노건투 2017.11.23 181
344 [문재인 정부와 노동자투쟁] 비정규직 인원축소, 구조조정의 신호탄- 노동자들에게 책임 떠넘기는 한국지엠 file 노건투 2017.11.22 182
343 [문재인 정부와 노동자투쟁] 끝없는 자동차산업 과잉생산- 그런데도 사회주의 계획경제가 불합리하다고? file 노건투 2017.11.22 254
342 ['사회적 대화'인가 계급투쟁인가] 정부 기만 뛰어넘자, 노동자 단결로 온전한 정규직화 쟁취하자 file 노건투 2017.11.14 122
» ['사회적 대화'인가 계급투쟁인가] “그대들의 전체의 일부인 나” - 오늘날의 전태일 정신 file 노건투 2017.11.10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