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우리는 학생이지 기업의 손아귀에 놓인 상품이 아니다”

거리로 나온 이탈리아 중고생들

 

 

 

7면 이탈리아 학생 시위.jpg

이탈리아 학생들이 '학교를 바꾸기 위한 반항의 세대'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13일 로마 도심을 행진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2015년에 맥도날드나 자라 등 거대 기업과 연계한 고등학생 인턴십 제도를 도입했다. 이탈리아 학교의 95%, 약 90만 명의 학생들이 인턴십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10월 13일, 정부가 주도한 인턴십 제도에 뿔이 난 총 20만 명(주최 측 추산)의 이탈리아 중고교생들이 수도 로마를 비롯해 밀라노, 나폴리, 살레르노 등 주요 도시 70여 곳의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계속된 경제 위기가 부른 투쟁

 

이탈리아 노동통계청은 6월 21일 발표한 ‘일자리는 어디에’라는 보고서에서 2008~2016년에 실업 상태에서 탈출하기 위해 해외로 이민 간 이탈리아인들이 총 50만9천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부분 35세 미만의 청년들로 추정되고 있다. 이탈리아의 실업률은 11.2%로 EU에서 세 번째로 높고, 지난 5월 기준 15세 이상 24세 이하 청년 실업률은 37%에 이른다. 이탈리아에서는 30세 미만 청년층 소득이 60세 이상 노년층 소득의 60%에 그칠 만큼 청년층의 빈곤이 심각하다. 정부 부채는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다.

 

프랑스, 스페인 등 다른 자본가국가에서와 마찬가지로, 재정 위기를 맞은 이탈리아는 2010년 이후 ‘노동시장 유연성 및 역동성’에 초점을 맞춰 노동개악을 추진해 왔다. 해고 요건 완화 및 파견근로, 시간제근로 등 근로형태 다양화 그리고 인턴십 제도가 대표적이다.

 

인턴십 기간에 학생들은 최저임금보다 낮은 급료에 햄버거를 나르고 화장실 청소를 하고 신발을 파는 등 허드렛일을 떠맡았다. 학생들은 경력에 도움이 되지 않았고 굴욕감만 느꼈다고 반발했다. 이날 학생들은 “공짜노동으로 더 이상 착취하지 마라”, “우리는 실질적인 교육과 양질의 업무환경을 원한다”, “우리는 학생이지 기업의 손아귀에 놓인 상품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계속된 경제파탄과 야만적인 정책들은 학생들이 사회체제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자각하게 했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거리로 나와 저항했다.

 

 

야만적 청년고용 문제, 이탈리아만의 일인가?

 

통계청이 이달 18일 발표한 한국의 실업률은 3.4%이고, 청년 실업률은 9.2%이다. 반면 청년 체감실업률은 21.5%에 이른다. 16년 하반기 고용부의 조사에 따르면, 열정페이 감독을 포함해 4,865개소에서 적발된 임금체불 규모는 182억4,700만 원이나 된다. 체불 사업체 비율은 46.3%로 전체 감독 대상의 절반에 육박했다. 또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현장실습생 15만9천463명 중 현장실습비를 기업에서 받은 학생은 60.9%인 9만7천186명에 불과했다. 한국농수산대학의 한 학생은 ‘식사로 일주일간 라면을 먹은 적도 있다.

 

학과목과 무관한 무, 배추 등의 농사일을 시키는 농장주의 노동력 착취행위가 있다’고 고발했다. 올 1월 LG유플러스 현장실습생 홍수연씨 자살사건에서 보듯 야만적인 실습생 제도를 정부는 취업률 제고라는 구실을 앞세워 자본가들의 이익을 위해 계속 운영하고 있다.

 

잇따른 실습생 사망사고 때문에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으면 정부가 근로감독을 실시하긴 하지만, 일부 사업체만 단속해 전체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이 기만적이고 악랄한 착취제도를 누군가 끊어내 주기를 기다려서는 안 된다.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진열대에 놓인 상품 취급하는 정부와 기업에 맞서 이탈리아 학생들처럼 우리 한국의 노동자와 학생들도 단결하고 투쟁해야 한다.

 

지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8 [번역] 여성차별에 맞서는 프랑스 청소년들 file 노건투 2018.02.07 163
447 이주노동자든 정주노동자든 노동자는 하나 file 노건투 2018.02.06 118
446 “민중은 거지처럼 살고, 물라들은 신처럼 산다” 물가폭등, 실업, 부패에 맞선 대규모 이란 시위 file 노건투 2018.01.25 138
445 사회당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포르투갈 유통 노동자들, 크리스마스 파업을 감행하다 file 노건투 2018.01.25 133
444 [투고]“노동자는 하나” 잇따라 파업해온 중국 광둥성 노동자들 file 노건투 2018.01.25 134
443 [번역] 아이티 노동자들이 거대 자본가들을 물러서게 하다 file 노건투 2018.01.12 69
442 “더 이상 평화는 없을 것이다”- 아르헨티나 연금개악 반대시위 file 노건투 2018.01.12 57
441 “무례한 한국인 사장, 우리를 무시하지 마라 ! ” 캄보디아 의류공장 노동자들이 다시 들고 일어나다 file 노건투 2018.01.11 127
440 중산의 공장노동자들 위험한 노동 조건에 반기를 들다 file 노건투 2017.12.29 112
439 칠레 광산노동자 파업- 자본가들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file 노건투 2017.12.14 77
438 텐트 시티(Tent city) file 노건투 2017.12.13 92
437 독일, 이탈리아 아마존-노동자의 ‘파업 프라이데이’ file 노건투 2017.12.12 80
436 혁명적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아르헨티나 ‘좌파노동자전선’의 약진 file 노건투 2017.11.16 268
» “우리는 학생이지 기업의 손아귀에 놓인 상품이 아니다” 거리로 나온 이탈리아 중고생들 file 노건투 2017.11.02 103
434 40만 프랑스 공무원 노동자의 성공적 시위 file 노건투 2017.11.02 111
433 스페인 카탈루냐 분리운동, 동요하는 자본주의 file 노건투 2017.11.01 103
432 [번역] 아르헨티나 좌파와 노동 운동이 성공할 수 있는 길 file 노건투 2017.10.13 112
431 [번역] 멕시코 지진이 이 사회의 단층선을 드러내다 file 노건투 2017.10.12 102
430 [번역] 이집트 섬유노동자 파업 file 노건투 2017.09.22 103
429 노동자 죽이기 공세에 나선 프랑스 마크롱 정부 file 노건투 2017.09.21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