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영화평]

<옥자>를 보고 육식이 불편해진다면

(스포일러 있음)

 

 

 

6면 옥자.jpg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를 본 뒤 리뷰를 남긴 관객의 상당수는 “더 이상 육식을 못하겠다”고 말한다. 자유롭게 뛰놀던 옥자가 어느 날 기업 관계자들에게 끌려가고, 끔찍한 봉변을 당하고, 무수히 많은 또 다른 슈퍼돼지들이 잔인하게 도살되는 장면을 보면 그런 생각이 들게 마련이다.

 

그런 관객들에게 이 영화는 돈벌이를 위해 동물을 한낱 상품으로 전락시키는 인간의 탐욕에 대한 영화이고, 슈퍼돼지 옥자와 산골소녀 미자의 사랑 이야기다. 그런 해석에 반론을 제기할 생각은 없다. 감독의 의도 못지않게 ‘관객의 의도’(주관적 해석)도 중요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주관적 해석에 또 하나의 주관적 해석을 덧붙이고 싶다.

 

 

상품

 

슈퍼돼지 프로젝트를 추진한 기업 미란도의 입장에서 옥자와 같은 돼지들은 그저 상품에 지나지 않는다. 크고, 맛있고, 비용은 덜 드는 유용한 상품이다. ‘인간의 탐욕’을 위해 희생되는 상품. 그런데 그 옥자의 자리에 ‘노동자’를 대입해 보자. 과연 노동자의 처지는 옥자의 처지와 얼마나 다를까?

 

마치 슈퍼돼지가 크고 맛있어야 하는 것처럼, 노동자는 튼튼한 신체와 뭐든 시키는 대로 할 수 있는 유능한 업무능력을 갖고 있어야 한다. 마치 슈퍼돼지가 적게 먹고도 무럭무럭 자라는 것처럼, 노동자도 최저임금(또는 가능하다면 그 이하)만으로도 불만을 품지 않고 근면성실하게 일할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노동력 시장에서 상품으로 팔려나갈 수 있다.

 

 

반 토막 나는…

 

옥자를 구하기 위해 도살장에 뛰어들어간 미자는 거대한 전기톱에 반 토막 나는 슈퍼돼지를 보고 기겁한다. 현실의 노동자가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점에서 슈퍼돼지보다 노동자의 처지가 나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자본주의는 마치 슈퍼돼지를 반 토막 내듯 노동자라는 인간의 육체적 능력과 정신적 능력을 분리해 일면적인 삶을 살아가게 만든다. 노동자가 갖는 다양한 개성과 장점을 뭉개고, 자본주의의 ‘효율적’ 생산을 위한 분업체계에 밀어 넣어 작은 부품처럼 파편화시킨다.

 

작업 도중 기계에 몸통이 끼이고, 팔다리가 잘려나가고, 건설현장에서 추락하고 건조 중인 배에서 떨어져 머리통이 으깨지는, 매일매일 벌어지는 산업재해까지 생각한다면 영화적 비유와 현실의 경계선은 거의 사라진다.

 

 

더 이상 육식을 못하겠다는 느낌이 든다면

 

옥자가 끔찍한 봉변을 당하듯이 노동자도 일하면서, 직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용주, 관리자, 진상고객으로부터 당하는 끔찍한 봉변을 견뎌야 할 때가 있다. 그런 나날을 보내다보면 인간으로서 살아있다는 느낌이 더 이상 들지 않는다. 고통을 겪은 옥자가 미자를 못 알아보고 날뛰듯이, 때로는 노동자도 친구, 가족, 지인과의 관계가 틀어지거나 단절되는 아픔을 겪는다.

 

이 영화에서도 단지 동물만 피해자로 묘사되지 않는다. 동물해방을 목표로 투쟁하는 단체 활동가들 역시, 기업의 돈벌이에 방해된다는 판단이 들자마자 가차 없는 폭력적 억압의 대상이 된다.

 

그래서 묻고 싶다. 영화 <옥자>를 보고 육식이 견딜 수 없을 만큼 불편하게 느껴지는가. 그렇다면, 인간 노동자를 한낱 움직이는 고깃덩어리 상품으로 취급하는 자본주의에 대해서는 얼마나 더 견딜 것인가.

 

오연홍 노동자운동 연구공동체 뿌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5 문성현의 노사정위 3단계 정상화 방안과 노동자운동의 과제 file 노건투 2017.11.24 17
884 불평등 - 문재인 정부가 절대로 해결할 수 없는 것 file 노건투 2017.11.16 34
883 다스 실소유주 논란 - 모든 기업기밀 철폐와 회계장부공개로 해결해야 file 노건투 2017.11.14 28
882 서평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 file 노건투 2017.10.31 97
881 촛불 1주년 - 그들이 원하는 것과 우리가 원하는 것 file 노건투 2017.10.30 70
880 최저임금인상을 무력화하려는 자들 '결국 투쟁이 답이다' file 노건투 2017.10.26 61
879 문재인이 말한 평등, 공정, 정의는 무엇인가? file 노건투 2017.10.12 89
878 공포영화가 아닌 실화, 청소년 범죄는 자본주의의 배설물 file 노건투 2017.09.29 216
877 [영화평] 영화 '공범자들' 영화 안과 밖에서 권력은 어떻게 언론을 장악해갔는가 file 노건투 2017.09.20 44
876 북한 핵과 사드·전술핵 과연 무엇이 얼마나 다른가 file 노건투 2017.09.19 94
875 [투고] '세계를 뒤흔든 열흘' - 존 리드, 꿈만 같던 세상은 여기 있었다 ! file 노건투 2017.07.27 91
» [영화평] '옥자'를 보고 육식이 불편해진다면 file 노건투 2017.07.26 117
873 모든 노동자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은 경쟁이 아니라 연대 file 노건투 2017.07.21 90
872 신고리 5, 6호기 공사 일시중단을 신호탄으로 노동자운동이 탈핵 향한 사회적 책임성, 주도력 발휘해야 file 노건투 2017.07.20 74
871 착취의 ‘하얀 손’들은 신성한 노동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file 노건투 2017.07.20 85
870 [영화평] '런던 프라이드' 연대의 진정한 의미를 묻다 file 노건투 2017.06.29 136
869 '노동운동의 준비와 단련의 중요성' 노동자계급의 힘이란 관점에서 바라본 1987년 6월 항쟁 file 노건투 2017.06.27 75
868 사드 도입 굳히기 조금씩 드러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실체 file 노건투 2017.06.26 117
867 최저임금 1만 원, 자본의 곳간을 털어서 ! 지금 당장 ! file 노건투 2017.06.23 79
866 서평 [들꽃, 공단에 피다] 지옥 같은 현실에서 핀 들꽃이 민주노조운동에 보내는 비판과 희망 file 노건투 2017.06.10 143